광주시 일방통행에 화순 뿔났다

군의회·사회단체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 반대 서명운동 돌입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0/10/19 [08:0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일방통행에 화순 뿔났다

군의회·사회단체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 반대 서명운동 돌입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0/10/19 [08:01]

 

  © 화순매일신문


광주시가 동복댐의 홍수조절 기능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화순군의회와 화순 사회단체들이 대응에 나섰다
.

 

화순군의회는 지난 여름 동복사평 물난리와 관련해 동복댐이 수위조절에 실패해 피해를 내놓으며 홍수조절 기능 강화를 광주시에 요구한 바 있다. 동복사평 번영회도 수해 뒤 광주시 등을 방문해 피해 조사와 복구를 촉구하고 있다.

 

특히 군의회는 최근 동복댐 관련 화순군민 권리 수호를 위한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위원장 윤영민 의원)를 구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는 상황에서 광주시가 오히려 동복댐의 홍수조절 기능을 삭제하는 동복댐 관리 규정을 입법예고하면서 화순지역 반발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군의회와 동복사평 주민들은 그동안 집중호우 등 기상이변 때 주민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동복댐의 홍수조절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 왔다. 하지만 광주시가 보란 듯이 반대 방향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군의회뿐 아니라 사회단체와 주민들 사이에선 광주시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군의회는 지난 15일부터 광주시의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를 반대하는 군민 서명운동뿐 아니라 오는 20일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 등으로 목소리를 키울 예정이다.

 

서명운동은 의원 10명 전원이 군민을 대상으로 홍수조절 기능을 없애는 것에 대한 문제점을 알린다는 구상이다. 이뿐 아니라 사회단체와 연계해 관내 전통시장에서 반대 서명운동과 군의회 홈페이지에도 온라인 서명창을 개설주민들의 동참도 이끌어 낼 계획이다.

 

동복사평 번영회 등 지난 여름 수해 피해 주민뿐 아니라 관내 사회단체와 주민들도 광주시의 이번 조치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는 등 동복댐 찾아오기 운동으로 확산될 조짐도 보인다.

 

가뜩이나 동복댐에 대한 화순주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은 상황에서 광주시의 홍수조절 기능 삭제가 동복댐 찾아오기 운동의 불쏘시개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군의회 뿐 아니라 주민들까지 홍수조절 기능 삭제 반대운동에 힘을 모으는 것은 동복댐이 지난 1985년부터 35년째 광주시 식수원으로 공급되고 있는 반면 동복댐 인근 주민들은 상수원 보호 명목으로 각종 규제에 묶여 쌓였던 피로감이 폭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지난 여름 수해피해도 주민들을 결집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윤영민 위원장은 지난 여름 동복댐으로 인한 하류지역 주민들의 수해 피해에 대한 시시비비뿐 아니라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광주시와의 토론을 요청한다면서 광주시의 홍수조절 기능 삭제 입법예고는 화순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한편 광주시는 상수도 동복댐 관리 규정 제2조 댐의 용도는 생활용수·관개용수·홍수조절·하천유지·용수 공급조항에서 홍수조절을 빼는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광주시는 입법예고를 통해 동복댐에 설치된 전도게이트(수문)는 댐 보호 목적으로 설치된 시설임으로 댐의 용도에 맞춰 규정 개정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광고
포토뉴스
화순의 ‘晩秋’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