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540명 ‘반대’…이래도 홍수조절 기능 없앨까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 주민 3명 중 1명 ‘반대’
화순군의회, 광주광역시에 주민 반대 서명 등 전달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0/10/27 [14:43]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2540명 ‘반대’…이래도 홍수조절 기능 없앨까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 주민 3명 중 1명 ‘반대’
화순군의회, 광주광역시에 주민 반대 서명 등 전달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0/10/27 [14:43]

 

  © 화순매일신문


광주시의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와 관련해 화순 주민
22540명이 반대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22540명은 9월 말 기준 화순군 인구 62655명에 35.9%가 달한다. 특히 화순 만 18세 이상 선거인수의 41.1%에 해당하는 주민이 서명운동에 동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이 화순주민들이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동복댐이 광주시민 식수원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지만 댐 인근 주민 재산권 침해뿐 아니라 지난 여름 하류 주민들이 수해 피해를 입으면서다. 특히 수해 피해 뒤 화순군의회와 동복사평면 번영회를 중심으로 광주시에 피해 복구와 홍수조절 기능 강화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광주시는 오히려 동복댐에서 홍수조절 기능을 삭제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주민 여론을 극도로 악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서명운동이 펼쳐지는 동안 광주시의 일방통행을 비난하는 현수막이 화순읍뿐 아니라 면지역 주요 길목에 수십장이 내걸리는 등 주민들이 한목소리를 냈다.

 

무엇보다 화순군의회가 광주시의 이번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와 관련된 반대 서명 운동을 주도하면서 주민 목소리를 결집시키는 성과를 이끌어내면서 동복댐 특위 운영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선은 광주시로 쏠리고 있다. 광주시가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를 주요골자로 하는 동복댐 관리규정 개정안을 밀어붙일지 화순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수용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의회는
27일 광주시에 동복댐 홍수 조절 기능 삭제 반대 의견을 공식 접수했다.

 

이날 윤영민 화순군의회 부의장과 류영길 산업건설위원장, 서금용 동복번영회장 장태수 사평면번영회장 주민 등이 광주시청 종합민원실을 찾아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와 관련된 화순 주민 22,540명의 반대 서명을 전달했다. 군의원 등은 광주시가 동복댐의 홍수조절 기능을 삭제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는 상수도 동복댐 관리규정 개정안 입법 예고 기간이 28일 까지 인 것을 감안해 이날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군의원과 주민들은 광주시청 앞에서 지난 여름 수해 피해 보상과 동복댐 관리권 이양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했다. 특히 이용섭 시장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배웅하는 과정에서 시청 앞에 나왔지만 항의 집회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지나치자 일부 참석자들이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삭제를 반대한다 등을 외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윤영민 부의장은 "이번 동복댐 홍수조절 기능 반대 서명운동을 통해 군민들은 분명한 의지를 보였다"면서 "무엇보다 광주시와 동복댐과 관련된 협상을 하는데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명 운동에 함께해준 주민들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화순군의회는 내달 2일 이용섭 시장과 공식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광고
포토뉴스
화순의 ‘晩秋’
1/3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