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 화순 도의원 후보는 안 보이는 겨?”

무투표 당선인 선거운동 중지 “오해 없길 ···”
공직선거법 무투표 당선 땐 선거운동 ‘제한’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2/05/25 [10:44]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왜 우리 화순 도의원 후보는 안 보이는 겨?”

무투표 당선인 선거운동 중지 “오해 없길 ···”
공직선거법 무투표 당선 땐 선거운동 ‘제한’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2/05/25 [10:44]

왜 우리 화순군 도의원 후보는 안 보이는 겁니까?”

 

지난 19일부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운동이 시작됐으나 화순군민들은 도의원 후보들 얼굴 보기가 어렵다.

 

이번 선거 중반을 넘긴 25일 군수 후보들이나 군의원 후보들은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유세차량을 운행하고 후보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총동원 하는 것도 부족하여 선거운동원을 가동하며 막바지 선거운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27·28일 실시되는 사전투표일을 앞두고 각 후보들은 총력전을 전개하고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화순지역 도의원 후보들은 선거운동 기간임에도 일체 활동하는 모습을 볼 수 없게 된 것.

 

화순읍에 거주하는 김모씨(72)도의원 후보들은 코빼기도 못 봤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 왼쪽부터 전남도의원 화순 1선거구 임지락 후보, 화순 2선거구 류기준 후보, 화순군의원 비례대표 조명순 후보.     ©화순매일신문

 

화순 1·2 선거구 전남도의원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지락·류기준. 이들 후보는 모두 무투표 당선자가 돼 선거운동을 할 수 없게 됐다.

 

공직선거법 제275조는 무투표 당선시엔 후보자의 선거운동을 중지하거나 제한한다.’고 못 박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이에 따라 유세차량을 운행할 수 없고, 선거 사무실 외벽에 설치한 현수막도 철거해야 하며, 후보자 본인 이름과 기호 소속정당을 표시한 점퍼도 입을 수 없게 됐다.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것은 정당 후보자지지 연설만 허용된다.

 

무투표 당선자가 된 임지락 류기준 화순지역 도의원 후보들은 일부 유권자들께서 서운해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오해가 풀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화순에선 또 한 명의 무투표 당선인이 나왔다.

 

화순군의원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공천장을 받은 조명순 후보.

 

따라서 이번 선거에서 화순군민들은 도의원과 군의원 비례대표 투표를 하지 않게 됨으로써 다른 선거구보다 투표용지 2장이 빠져 5장만 받게 된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섬’으로 변한 산골마을
이전
1/3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