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자활센터 민간 위탁 속도 낼 듯

화순군의회 총무위, 민간위탁 동의안에 찬성 의견
비위 발생 때마다 민간 위탁 군 직영 체제 ‘전환’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2/09/21 [08:0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자활센터 민간 위탁 속도 낼 듯

화순군의회 총무위, 민간위탁 동의안에 찬성 의견
비위 발생 때마다 민간 위탁 군 직영 체제 ‘전환’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2/09/21 [08:01]

화순지역자활센터가 민간에 위탁될 것으로 보인다.

 

화순자활센터는 지난 2002년 차상위계층의 자활을 돕기 위해 설립됐다. 설립과 함께 화순 A법인의 민간 위탁으로 운영된 화순자활센터는 직원의 비위가 불거지면서 지난 2013년부터 화순군이 센터장을 공모하거나 공무원을 센터장으로 파견하는 형태로 운영했다. 민간 위탁에서 군 직영체제로 전환된 것.

 

하지만 군직영 체제에서도 화순자활센터 직원의 횡령 등의 비위가 발생하면서 혼란을 겪었다. 현재 비위와 연류된 직원들의 재판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10년 주기로 비위가 발생할 때마다 민간 위탁과 군 직영 체계로 전환되고 있는 셈이다.

 

민간 위탁이나 군 직영체제 전환을 통한 일시적인 위기모면용이 아닌 화순자활센터가 본연의 임무인 차상위계층의 자활을 돕는 업무에 충실할 수 있는 제도적인 안전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군 직영과 민간위탁으로 위기를 모면할 것이 아니라 비위차단을 위한 제도적인 장치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화순군의회 총무위원회는 20일 화순지역자활센터 민간위탁에 대해 찬성의견을 냈다.

 

화순군은 화순지역자활센터의 운영 주체를 화순군 직영에서 민간법인으로 변경하기 위해 군의회의 동의를 구한 바 있다.

 

화순군은 이르면 내달부터 위·수탁 기관 공모에 나서 내년부턴 민간업체에 운영을 넘길 계획이다.

 

화순자활센터엔 4명의 직원과 39명의 자활참여자가 활동하고 있다. 연간 예산은 국··군비를 포함해 13억 원 규모이다.

 

·수탁 업체는 센터의 운영 등에 필요한 경비를 예산 범위 내에서 지원받게 된다.

 

한편 도내 22곳의 자활센터 중 화순군이 유일하다. 도내 시군의 경우 사회복지법인과 협동조합 종교단체 등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남산 국화동산에 오색 융단 깔렸네
이전
1/3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