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길도 동백꽃 ‘절정’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3/03/24 [16:49]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길도 동백꽃 ‘절정’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3/03/24 [16:49]

  © 화순매일신문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사무소
(소장 김철도)는 몇 년째 가뭄이 지속되는 보길도에 화사하게 핀 동백꽃이 절정에 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보길도에서 가장 높은 격자봉(해발 431m) 능선 탐방로에선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동백나무 터널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세연정~낙서재(2km) 구간도 떨어져 내린 동백송이로 탐방로가 붉게 물게 물들어 불거리를 더한다.

 

보길도는 예전부터 동백나무가 많이 자라 동백섬으로 불린다. 동백꽃은 4월 중순까지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길도에는 윤선도 원림, 동천석실, 보옥리 공룡알 해변, 송시열 글씐바위 등도 탐방할 수 있다.

 

탐방은 완도(화흥포항) 또는 해남(땅끝항)에서 여객선을 타고 노화도(동천항/산양진항)에서 내려 보길대교를 건너야 한다.

 

정병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탐방시설과장은 물 부족과 같은 위기를 느낀 식물의 본능으로 꽃이 많이 달린 것으로 추측된다가뭄으로 인해 지난해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길도 지역에 활기가 뛸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동복호의 여명
이전
1/3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