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세계거석테마파크 4월 문 연다

화순군 막바지 공사 ‘한창’…모아이 석상·우산돌·로체 돌멘 등 한눈에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0/03/06 [15:26]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 세계거석테마파크 4월 문 연다

화순군 막바지 공사 ‘한창’…모아이 석상·우산돌·로체 돌멘 등 한눈에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0/03/06 [15:26]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이
5년간 추진 중인 세계거석테마파크 조성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오는 4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화순군 도곡면 효산리에 있는 세계거석테마파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고인돌 유적지의 관광 자원 확충 사업 중 하나다.

 

세계 대표 거석 조형물 7종과 10개국의 거석 안내판 등을 설치해 거석문화 체험 공간으로 조성한다. 이곳 사업엔 국비와 군비 등 총 50억 원이 투입됐다.

 

이스터섬 모아이 석상, 인도 우산돌, 프랑스 로체 돌멘 등 거석 조형물을 조성했다. 라테스톤, 사부섬 고인돌, 스톤헨지 등 거석 안내판도 설치했다.

 

특히, 콜롬비아의 산 아구스틴 돌멘, 북한 관산리 고인돌, 중국 석붕, 인도 우산돌, 아프리카 환상열석은 원형 크기로 제작하고 원석과 비슷한 석재를 사용해 최대한 원형에 가깝게 재현했다.

 

현재 7개국의 거석 조형물과 10개국의 거석 해설판 설치와 쉼터, 관리사 등이 조성을 마쳤고 조경 공사가 한창이다.

 

군은 세계거석테마파크가 인근의 고인돌 오토캠핑장, 고인돌 선사체험장, 고인돌 정원 조성사업 등을 연계한 선사 거석문화의 메카로 거듭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 화순매일신문


 

 
광고
포토뉴스
봄 시샘하는 첫눈(?)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