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리조트 법인명 ‘바리오 화순’으로 변경

CI 새단장…발효문화 컨텐츠 부각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13/02/08 [15:43]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리조트 법인명 ‘바리오 화순’으로 변경

CI 새단장…발효문화 컨텐츠 부각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13/02/08 [15:43]

 

화순리조트의 법인명칭이 바리오 화순(VARIO HWASUN)”으로 변경된다.

화순리조트(대표이사 김창호)7일 주주총회를 갖고 법인명칭 변경안건을 상정 처리한 것.

법인 명칭 변경에 앞서 한국광해관리공단, 강원랜드, 화순군 등 주주사들과 각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법인명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988명의 주주사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펼쳤다.

설문조사결과 핵심 테마인 발효를 부드러운 발음으로 직접 표현하고, 스페인어로 다양한”, “여러 가지의 뜻과 놋쇠로 만든 그릇을 일컫는 순우리말 바리를 사용, 발효문화의 가치와 메시지를 다양한 형태로 리조트에 담아내고자 화순의 지역명을 붙여 바리오화순(VARIO HWASUN)’을 새로운 이름으로 최종 확정됐다.

또한 법인 명칭과 함께 새로운 CI 디자인도 함께 확정됐다. 영문 법인명 도안은 각각 황토색-(옹기), 갈색-장독(숙성), 초록-기와(사람, 생활)을 의미하며 함께 어우러져 건강한 상태로의 복원을 만드는 융합을 형상화 했다.

이번 법인 명칭 변경으로 관내 유사 명칭의 리조트와 혼동을 피하고 사업 정체성을 확고하게 전달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김창호 대표이사는 많은 분들의 설문조사와 전문가 의견을 거쳐 새 이름을 갖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사업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화순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대표기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다가오는 설 연휴 사랑하는 가족들과 행복한 연휴 보내시고 앞으로도 바리오화순에 대한 군민여러분들의 변함없는 사랑과 격려를 당부 드린다며 당부했다.

이번 주주총회에 참석한 박병찬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실 석탄산업과장은 관계자들과 함께 한천면에 위치한 죽력원을 방문하고 바리오화순의 지역 친화적 사업구상과 발효라는 독창적 사업 테마는 훌륭한 성과를 기대하기 충분하다며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지역의 관련 시설을 참관했다.

바리오화순은 현재 건설을 위한 설계공모가 진행 중이며 오는 2015년 화순 도곡온천지구 내 개장할 계획이다.

 

 
광고
포토뉴스
오색 옷 갈아입은 남산 국화동산
1/2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이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