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농협에 6년간 농업 보조금 66억 지원”

이선·정명조 의원 농업정책과 추경 심사서 비판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0/09/21 [11:50]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정농협에 6년간 농업 보조금 66억 지원”

이선·정명조 의원 농업정책과 추경 심사서 비판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0/09/21 [11:50]

  © 화순매일신문


21
일 열린 화순군의회 산업건설위원회 농업정책과 추경심사에선 농업보조금이 도마에 올랐다.

 

특히 특정농협에 수년간 수십억이 지원되는 등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정명조 의원은 농협과 영농법인 등의 보조사업은 민감한 부분이다면서 도곡농협에 최근 6년간 24회에 걸쳐 66억원이 지원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엔 화훼재배 유리온실과 체험시설 등의 설치에 14억 원의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첫 시작인 만큼 군비가 많이 투입되는 사업은 고민을 해봐야 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곳 농협에 최근 6년간 APC, RPC 시설 구축 등에 예산이 집중되고 있다는 얘기다. 여기에 이번 추경에 화훼 재배 유리온실과 체험시설 구축에 화순군이 35천만 원을 지원하는 예산이 포함되면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진 것.

 

정 의원은 A농업법인과 관련해서도 종이 포장기계 등 가공 시설과 장비 설치를 위해 16천만원의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곳 시설은 쌀국수 공장인데 관내에서 생산된 쌀을 얼마나 소비하고 있는지 자료를 요구했다.

 

이선 의원도 특정농협 등에 보조금이 집중되는 것에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 의원은 특정 농협에 보조금을 집중되고 있는데 이렇게 지원한다면 차라리 화순군에 (도곡농협을)편입시켜라고 비판했다. 특히 도곡농협은 로컬푸드 운영이 흑자를 내고 있다면서 군에서 보조금을 받아 직원들에게 상여금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선 의원은 도곡농협은 자생력이 있다고 생각한다오히려 작목반이 운영하는 선별장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곳의 현장을 점검해 지원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예산이 일방적으로 특정 농협, 특정법인의 포장지까지 지원하는 것은 너무 지나치다이렇게 지원하면 누가 운영을 못하겠는가 형평성에 맞는 지원방안을 찾아달라고 강조했다.

 

화순군관계자는 도곡농협과 관련해 산지유통시설(APC) 등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도곡농협은 서울시 학교 급식 참여 등의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
포토뉴스
연분홍 코스모스 ‘한들한들’
1/3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