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아파트 건립 붐 ‘부작용 우려’

화순읍 구도심 곳곳에 30층 아파트 ‘난립’
부동산가 상승 정주여건 개선비용도 ‘급등’

화순매일신문 | 기사입력 2021/11/09 [08:01]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층아파트 건립 붐 ‘부작용 우려’

화순읍 구도심 곳곳에 30층 아파트 ‘난립’
부동산가 상승 정주여건 개선비용도 ‘급등’

화순매일신문 | 입력 : 2021/11/09 [08:01]

▲ 화순읍 전경.  © 화순매일신문


화순읍을 중심으로 신규 공동주택(아파트) 건립이 활기를 띄면서 각종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특히 구도심을 중심으로 화순에선 그동안 찾아볼 수 없었던 고층 아파트가 우후죽순 들어서면서 조망권 침해뿐 아니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사회적비용이 추가되면서다.

 

화순읍을 중심으로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아파트 4곳이 건립돼 1863세대를 공급했다. 여기에 4곳이 아파트를 건립하거나 준비 중이다. 이곳 4곳의 세대수는 총 1624세대로 준공 뒤 입주가 마무리되면 총 3287세대가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신규 아파트 대부분이 화순읍 만연천을 중심으로 서쪽에 건립되거나 준비 중이다. 2천 년 대 들어서 새롭게 건립된 아파트는 화순읍 대리나 향청리 등 구도심에 중점적으로 들어서고 있는 것.

 

특히 최근에는 구도심 중심에 건립되는데다 30층이 넘는 고층 아파트가 잇따라 들어서면서 조망권 침해, 스카이라인 붕괴, 면 지역 공동화 등의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실제로 현재 건립되고 있는 A아파트는 최고층이 37층에 달한다. 화순에선 가장 높은 층수를 자랑(?)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A아파트 앞쪽에 건립을 준비 중인 B아파트도 최고층수가 30층이 넘는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건립돼 입주를 마친 C아파트도 화순에서 처음으로 30층을 넘어섰다. 화순읍 남산 서쪽에 30층이 넘는 아파트가 잇따라 둥지를 틀고 있다.

 

화순경찰서와 화순전통시장 인근을 중심으로 공동주택이 들어서면서 구도심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는 주장이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일반 주민들은 잇따라 들어서는 고층 아파트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문제는 신규 아파트가 구도심을 파고들면서 사회적 비용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최근 개설된 C아파트 앞 도시계획도로는 적잖은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 화순매일신문


8m에 길이 92m로 조성된 이곳 도로 개설비용은 182천만 원의 세금이 쓰인 것. 실제 공사비는 2억여 원에 그치지만 총비용의 88%에 달하는 16억여 원을 토지 보상비용 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장경제 논리에 따라 우후죽순처럼 도심에 아파트가 들어서고 주민들의 생활에 필요한 도로 공원 등의 편의시설 등이 뒤따르는 현상이 되풀이되면서 사회적 비용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C아파트뿐 아니라 최근 조성되는 아파트들이 구도심에 위치해 주민 정주권 개선을 위한 비용은 추가로 투입돼야 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정주여건이 조성된 뒤 공동주택 등이 들어서야 하는데 순서가 바뀌면서 주민 생활과 밀접한 이동, 휴식 등의 각종 편의시설 조성에 적잖은 예산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아파트 건립붐은 화순읍뿐 아니라 화순군 전체 부동산가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토지가가 상승하면서 자연스럽게 임대료까지 치솟게 했다는게 부동산 업계의 설명이다.

 

화순읍 주민들은 화순 땅값은 C아파트 건립 이전과 이후로 확연히 달라졌다고 입을 모으는 것도 이 때문이다. 수백만 원에 거래되던 토지가 C아파트가 건립을 전후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화순군 전체 부동산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주장이다.

 

부동산가와 임대료가 상승은 서민 생활을 더욱 어렵게 할 수 있는 데다 주민 정주권 개선에도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C아파트 인근 도시계획도로 조성처럼 공공기관에서 신규 도로 개설 등의 정주권 사업 추진 때 공사비보다 몇 배 많은 토지 보상비를 지불해야 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될 수 있기 때문이다.

 
광고
포토뉴스
‘물보라’ 일으키는 시무지기 폭포
1/3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